최후의 격돌…朴 "용산참사 반복?" vs 吳 "朴, 거짓말 본체"(종합) > 일상공유 | 아이웰맘
  • 배너
  • 배너
  • 배너
  • 배너
0
1
2
3
  • 커뮤니티
  • 시시콜콜 수다방
  • 가입인사
  • 자유게시판
  • 예비맘방
  • 육아맘방
  • 속풀이게시판
  • 아이웰망 경품인증샷
  • 지역맘 이야기
  • 서울
  • 인천/경기/강원
  • 대전/충청
  • 광주/전라/제주
  • 대구/경북
  • 부산/경남
  • 울산/창원
  • 맘스마켓
  • 아기꺼
  • 엄마꺼
  • 기타
  • 갤러리
  • 일상공유
  • 자랑코너

일상공유
제목 최후의 격돌…朴 "용산참사 반복?" vs 吳 "朴, 거짓말 본체"(종합) 작성일 21-04-05 16:54
작성자 독고인라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조회수 2
<script type="text/javascript"> <strong class="media_end_summary">5일 한국방송기자클럽 토론회…재보선 전 마지막 토론<br>내곡동 셀프보상 의혹·부동산 정책 등 두고 '난타전'<br>박영선 "거짓말한 후보가 시장 되면 아이들에 가르칠 게 없어"<br>오세훈 "규정 바꿔 나온 후보, 존제 자체가 거짓말"</strong>[이데일리 권오석 기자]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나서는 바카라사이트「〃https://diamond7casino.site〃」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선거 전 마지막 TV토론회에서 내곡동 측량, 부동산 정책 등을 두고 한 치도 물러서지 않는 공방을 벌였다. 그 과정에서 박 후보는 오 후보의 내곡동 셀프보상 의혹을 카지노사이트「〃https://diamond7casino.site〃」 거론하며 ‘거짓말쟁이’라고 비판했고, 오 후보는 “규정도 바꿔가면서 나온 박 후보가 거짓말 본체다”고 맞섰다.<br><br><TABLE cellSpacing="5" cellPadding="0" width="500" 온라인카지노카지노「〃https://diamond7casino.site〃」 align="CENTER" bgColor="ffffff" border="0"><TR><TD style="PADDING-RIGHT: 2px; PADDING-LEFT: 2px; PADDING-BOTTOM: 2px; P <a href="https://diamond7casino.site" target="_blank">바카라사이트</a> <br> ADDING-TOP: 2px;" bgColor="ffffff"><TABLE cellSpacing="5" cellPadding="0" bgColor="ffffff" border="0"><TR><TD><span clas <a href="https://diamond7casino.site" target="_blank">카지노사이트</a> <br> s="end_photo_org"><img src="https://imgnews.pstatic.net/image/018/2021/04/05/0004893657_001_20210405165354367.jpg?type=w <a href="https://diamond7casino.site" target="_blank">온라인카지노</a> <br> 647" alt="" /></span></TD></TR><TR><TD style="PADDING-BOTTOM: 0px; PADDING-LEFT: 0px; PADDING-RIGHT: 0px; FONT-FAMILY: 돋 바카라사이트「〃https://diamond7casino.site〃」 움,돋움체; COLOR: 595959; FONT-SIZE: 9pt !important; PADDING-TOP: 2px;">박영선(왼쪽)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와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5일 서울 양천구 카지노사이트「〃https://diamond7casino.site〃」 목동 예총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토론회에서 인사하고 있다. (사진=연합뉴스)</TD></TR></TABLE></TD></TR></TABLE><br><br><b style="dis 온라인카지노카지노「〃https://diamond7casino.site〃」 play: inline-block;width: 100%;padding: 12px 0 16px 0;margin: 20px 0 0 0;border-top: 1px solid #333;border-bottom: 1px s <a href="https://diamond7casino.site" target="_blank">바카라사이트</a> <br> olid #e6e6e6;font-size: 23px;letter-spacing:-1.5px;text-align: center;color: #333;line-height: 1.5;background: #fdfdfd;">朴 “거짓말은 서울 혼란케 해” vs 吳 “박영선, 존재 자체가 거짓말”</b><br><br>5일 오후 서울 양천구 예총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서 가장 뜨거웠던 논쟁 소재는 오 후보의 내곡동 논란이었다.<br><br>박 후보는 “(측량했다는) 처남은 왜 조용이 있느냐. 거기에 갔으면 갔다고 나와서 기자회견을 해야하지 않느냐”고 따져물었다. 이에 오 후보는 “진실을 밝히려면 내버려 두면 된다. (처남이) 스스로 인터뷰를 하면 자체적으로 모순이 나올 수 있다”고 받아쳤다. 박 후보는 과거 ‘BBK’ 주가 조작사건까지 언급하면서 “진실을 밝히려면 내버려 두면 된다니. 이명박 전 대통령의 BBK 사건을 내버려 두다가 13년 만에 밝혀졌다. 당장 수사를 해야한다”고 주장했다. 이에 오 후보는 “대질신문 한번이면 밝혀진다. 수사 주체가 있어야 하지 않겠나. 자기들끼리 말싸움 할 일 있나”라고 반박했다.<br><br>박 후보가 “거짓말은 서울을 가장 혼란스럽게 한다. 거짓말한 후보가 시장이 되면 자라나는 아이들에 가르칠 게 없다”고 꼬집자 발끈한 오 후보는 “거짓말이라고 하면 박 후보가 본체다. 박 후보의 존재 자체가 거짓말 아니냐. 규정도 바꿔가면서 나온 후보 아니냐”고 강력하게 되물었다. 민주당이 소속 단체장의 부정·부패 사건으로 치르는 선거엔 후보를 낼 수 없다고 규정한 당헌·당규를 바꾼 것을 지적한 말이다. 박 후보는 “내 존재 자체가 거짓말이라니 아주 몹쓸 이야기를 하고 있다”고 응수했다.<br><br><b style="display: inline-block;width: 100%;padding: 12px 0 16px 0;margin: 20px 0 0 0;border-top: 1px solid #333;border-bottom: 1px solid #e6e6e6;font-size: 23px;letter-spacing:-1.5px;text-align: center;color: #333;line-height: 1.5;background: #fdfdfd;">공시지가 상승·재개발 정책 등 부동산 두고 ‘충돌’</b><br><br>두 후보의 치열한 설전은 서울시의 주요 현안인 부동산 문제에서도 벌어졌다. 특히 ‘뜨거운 감자’인 공시지가 상승세를 두고 맞붙었다. 박 후보는 공시가 상승률 상한선 10%, 오 후보는 공시가 동결을 각각 공약으로 내세운 상황이다.<br><br>오 후보는 박 후보에게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정과 함께 공시가의 급격한 상승에 대한 판단을 물었다. 박 후보는 이에 대해 “공시가 6억원 이하 주택을 가진 사람들의 재산세는 오히려 내렸다. 공시가로 인해 세금이 올라간 부분은 (공시가 6억원) 이상이다”고 답변했다. 이에 오 후보는 “급격하지 않다고 보나”고 되묻고 “많은 서울 시민들이 재산세가 급격하게 올라가는 것에 피눈물을 흘리는데, 반성의 여지가 없다”고 쏘아붙였다. 박 후보는 “당과 조정해 고치겠다”고 말하자 오 후보가 “그게 (공시가 상한선) 10%냐”고 재차 질문했고, 박 후보는 “오 후보는 (공약을) 할 수 없다. 어떻게 동결할 것인가. 할 수 없는 일이다”고 되받았다.<br><br>박 후보는 재개발·재건축을 활성화 하기 위해 주택정비지수제를 폐지하겠다고 한 오 후보의 공약도 건드렸다. 박 후보는 “주택정비지수제는 주민동의 절차를 거쳐야 한다. 주민동의 절차를 거칠 때엔 주민이 크게 불만을 내지 않는다”면서 “이 절차를 생략하면 용산참사 같은 일이 다시 일어날 수 있다”고 공격했다. 주택정비지수제란 주거지 정비가 어느 정도 필요한지를 나타내는 주택재개발구역 지정 기준이다.<br><br>오 후보는 “전체를 다 생략한다는 게 아니라 그 비율을 완화한다는 것이다”며 “처음엔 일정 수가 동의하게 하고 절반으로 해서 3분의 2까지 동의를 받으면 된다”고 설명했다.<br><br>다만 박 후보는 “주택정비지수제 폐지는 일부 기득권층을 위한 공약이다. 서민은 분노한다”며 “오 후보식 개발은 불도저식 개발”이라고 비판했고, 오 후보는 “주민이 동의를 해야 이주를 하는데 어떻게 동의를 하지 않고 움직이느냐. 완화한다는 뜻으로 알아들어야 한다. 박원순 전임 시장이 이걸 풀기 위해 지나치게 완화했다”고 부연했다.<br><br>권오석 (kwon0328@edaily.co.kr)<br><br><a target="_blank" href="https://www.edaily.co.kr/newsplus">▶ #24시간 빠른 #미리보는 뉴스 #eNews+</a><br><a target="_blank" href="http://media.naver.com/channel/promotion.nhn?oid=018">▶ 네이버에서 '이데일리 뉴스'를 만나보세요</a><br><a target="_blank" href="http://snaptime.edaily.co.kr/">▶ 빡침해소, 청춘뉘우스 '스냅타임'</a><br><br><p><br><ⓒ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- 무단전재 & 재배포 금지></p>
첨부파일 첨부파일 없음
  • 목록